본문 바로가기

인터넷내꺼/해외_자동차_리뷰

[car review] BMW 135i

A week ago, we had the opportunity to test drive the all new BMW 135i. We have been waiting for this moment for a long time and we were very excited to have this opportunity. As some of you might know, back in January, I picked up a brand new 335i through the BMW European Delivery program. Ever since I started to drive my 335i/twin-turbo engine, I have always wondered how much faster would the 135i be. The 335i and the 135i coupe share the same twin-turbo engine, outputting 300 horsepower, but the 1-series top model is lighter than the 335i. Weighting less, I would definitely expect the 135i to be slightly faster, but would it handle better?

1주일전에 우리는 올뉴 BMW 135i를 시승해볼 기회가 있었다. 우린 오랫동안 이순간을 기다려왔고 매우 흥분되었다. 여러분들도 아시다시피 난 지난 1월에 335i를 새로 구입한 바 있다. 그때부터 난 335i를 운전하면서 135i는 얼마나 빠를까 궁금했다. 335i 135i는 같은 300마력 트윈터보 엔진을 장착하고 있지만 1씨리즈는 3씨리즈보다 중량이 가볍다. 중량이 가벼우면 135i가 조금 빠를것이 분명하지만 핸들링은 어떨까?


Us, the folks in the States, really don't have many places where we can speed, therefore, I am always more interested on how a car handles in compare to others and how fun of a drive it actually is.

미국인들은 속도를 내 볼 수 있는 곳이 많지 않으므로 난 항상 차량을 비교 시승한다든지 운전재미가 실제 어떤지 항상 궁금했었다.


Well, let me just say this: the BMW 135i has NOT let me down. Now let's go over some details.

Our dear friend Irv Robinson, from edBMW.com and Motorwerks BMW, has allowed us to take the 135i for a spin. The car we drove was an automatic Black Saphire 135i, fairly loaded, Premium Package, Sport Package and with the beautiful Coral Red Boston leather. The MSRP was $42,325, slightly more expensive that my 335i.


역시 135i는 날 실망시키지 않았다. 이제 세부사항으로 넘어가자.

우리 친구인 edBMW.com Motorwerks BMW의 어브 로빈슨은 135i를 시승할 수 있도록 협조해주었다. 시승차량은 검정색상의 오토매틱 135i으로 프리미엄팩키지, 스포츠패키지 그리고 아름다운 코럴레드 보스톤가죽 시트를 장착했다. 미국 소비자권장가격은 $42,325로서 내차인 335i보다 약간 높은 가격이었다.


Interior


Even though, I have seen the 1-series interior many times, including at the
Chicago Auto Show back in February,  I was still surprised how simple and classy the finishes are. As I have mentioned before, with small exceptions, the dashboard and the sound unit are the same as the ones found in the 3-series. The extra little things that make the 135i stand out, are the
M elements that add something unique to the car.


하지만 난 1씨리즈 내부를 지난 2008 2월 시카고 오토쇼를 포함하여 여러 번 본적이 있다. 하지만 역시 내부가 무척 심플하고 세련되게 마감된데 대해 노라지 않을 수 없었다. 저번에 언급한 것 처럼, 몇가지를 제외하면 1씨리즈 내부는 3씨리즈와 비교할 때 대쉬보드와 오디오부분이 동일하다. 추가로 시승차량에서 지적할 부분은 M마크부분과 몇가지 특이한 옵션이 들어간 부분이다.

bmw 135i


The leather is up to pair with BMW's standards and the Red Coral Boston is truly an amazing color. I have seen the Superman combo(Montego Blue/Coral Red) and while I found the combination to be very interesting, I would rather have the Red Coral contrasting with a black exterior paint.

The sport seats are great and I definitely recommend everyone to purchase the Sport Package. Even though there were not many curvy roads along our test drive path, the seats offered good support and they comfortably wrap around the driver.

가죽은 BMW의 기본사양에 맞추었으며 레드코럴보스톤 색상은 실로 놀라운 색상이다. 수퍼맨콤보(몬테고블루/코럴레드)를 본적이 있고 매우 흥미로운 색상이었지만 검정색 내장재에는 레드코럴이 더 어울리는 것 같다.


BMW 135i


There is not a lot of space in back, so it's almost better to consider the 135i as having a 2+2 seating arrangement. I am 6"2 and I decided to ride in the back for a little bit and see for myself how comfortable it will feel. If you're above 6" and you will ride in the back for more than an hour, I can definitely tell you that it will feel a bit uncomfortable.

Overall, the 1's interior is excellent. Not only does it have a nice feel, it looks great too. All BMWs share a similar interior design theme. Ok, maybe not the M6 :)


차량 2열은 공간이 넓어보이진 않아서 135i 2+2 좌석형태라고 보는게 맞을 것 같다. 난 키가 180이 넘는데 2열에 앉아서 어느정도 편한지 보기로 했다. 만일 180이 넘는다면 1시간 이상 탈 경우 약간 불편함을 느끼게 될것이다. 전체적으로 1씨리즈의 인테리어는 훌륭하다. 감촉도 훌륭할 뿐더러 보기에도 좋다. 모든 BMW는 유사한 인테리어 디자인 테마를 갖고 있다. 흠, M6는 빼는게 좋겠다.

 

bmw 135i
bmw 135i
bmw 135i



I'm sure you have read tons of reports on the 1 series interior and have seen many photos as well, so we will just move on to more important things.


당신은 아주 많은 1씨리즈 내부에 대한 리뷰를 읽어보았을 것이므로 이쯤에서 좀더 중요한 부분으로 넘어가도록 하겠다.


Exterior


I have to say from the start that I am not a big fan of the Black Saphire, maybe because we reside in the Midwest and our winters are tough on the cars. As you can see from the photos, the black exterior does not compliment the 135i's dynamic elements. BMW managed to compress all the styling cues - kidney grilles, purposeful front end, and edgy cutlines — into a neat package. Another interesting aspect is that the 135i comes standard with functional M-style aero panels.


일단 난 블랙사파이어 색상을 그리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혀두는고 싶은데 그 이유는 우리가 사는 지역이 중서부지역이고 겨울은 차량에 가혹한 환경이기 때문이다. 사진에서 보듯이 검정색 차량색상은 135i의 역동성에 어울리지 않는다. BMW는 이번에도 스타일상의 특성을 다 살렸다. 키드니그릴, 다목적성 전면부 등을 깔끔한 패키지로 만들었다. 다른 흥미로운 사항은 135i M에어로패널을 기본으로 장착했다는 것이다.


BMW 135i

I was also in love with the fact that the 135is have black tipped twin exhaust pipe while the 128is use bright chrome.  Also, the 135 has an additional lip spoiler extra rear end downforce.

As far as the exterior paint options, I still believe that the Alpine White and Sedona Red will be the most popular colors on the 1-series.

Looking at the car as a whole, it resembles the E46 3-series models, but up to a point.  There are still very different "beasts".


또한 135i 128i가 밝은 색상의 크롬파이프를 달고 있는 반면에 검정색 트윈파이프를 달고 있다는 사실이 맘에 든다. 역시 135i는 다운포스를 위해 후면에 립스포일러를 달고 있다.

외부 색상옵션은 내 생각에는 알파인화이트와 세도나레드가 가장 인기있는 색상이 될것으로 믿는다.

135i를 보면 코드명 E46 3씨리즈를 닮았지만 전체적으로 135i는 분명히 아주 다른 비스트(맹수)”에 해당한다.


BMW 135i

On the road


Here is the part I have been waiting for. As I have mentioned in the beginning of this revie, the 135i has not let me down. It was everything I expected and more. Even though it has the same engine as its bigger sibling, the 335i, the fact that it is about 200 lbs lighter, it definitely makes a difference in the way it handles and in terms of speed as well. According to people that have test drove the cars on the track, the 0-60 time on 135i is about 0.2-0.3 smaller than on the 335i. To me, the 135i just felt faster. I drove my 335i right before I jumped into the 135i, just so I can make a fair comparison. And nonetheless, the 135i was defintely faster. I wish I could have test driven a 1er with a stick shift, but the paddle shifters were fun also.


가장 기다려왓던 부분이다. 리뷰 초입에서 밝혔듯이 135i는 날 실망시키지 않았다. 오히려 그 이상이었다. 135i 335i와 동일한 엔진을 장착했으나 90kg이상 중량이 가볍고 핸들링과 스도에서 분명 차별화가 된다. 트랙에서 시승한 사람들에 의하면 제로백 소요시간이 135i335i보다 02.~0.3초 가량 빠르다고 한다. 나에게도 135i는 더 빠르게 느껴졌다. 135i를 시승하기 직전까지 335i를 운행했으므로 나로선 공정한 비교를 할 수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135i는 분명히 더 빨랐다. 난 매뉴얼모드로 시승을 해보고 싶었으나 패들쉬프트도 재미있었다.


We managed to find a less populated road with a fairly long straight line, so we were able to push this baby a little bit. We went up to almost 120mph and the engine sound was just breathtaking. Initially the brakes feel too sharp, but after a mile or so you adapt your driving style and everything falls into place. The ride is perfectly judged; firm but not too stiff, just..somewhere in between. At the end of this article, I will post some Youtube videos that will help you visualize better what I have just said.


우리는 비교적 한산하고 직선구간이 긴 지역을 찾아내어 135i를 더 극한으로 밀어붙여 보았다. 시속 190킬로까지 가속했는데 엔진사운드는 정말 환상적이었다. 처음에 브레이크가 좀 민감한 듯 했으나 1마일 이상 운전해보면 적응되어 불편하지 않았다. 시승은 완벽하게 끝났으며 결론은 단단하지만 너무 빡빡하지도 않았고 그 중간인 것 같았다.


BMW 135i

Bottom line, the BMW 135i is a fun ride and this is coming from someone that is in love with his 335i and always believed that it's one of the most fun bimmers to drive around, but the 135i has just managed to change my mind. Would I give up my 3er for the it? It depends, if the legroom wasn't such a squeeze, then I would have probably be in a 135i right now. But I guess, while we're getting older, the comfort beats the thrill :)

Instead of inventing clever phrases for the ending, let’s just say the BMW 135i is incredible driving fun. If you have not had a chance to drive one, take a ride to your local BMW dealers and afterwards, let me know what you think.


결론적으로 135i는 운전하기에 재미있는 차량이었으며 335i를 사랑하는 335i차주가 보기에 가장 재미있는 BMW차량중 하나라는 것이다. 335i에서 135i로 바꿔 탈것인가? 글쎄, 내부 공간이 그렇게 좁지만 않았다면 지금이라도 135i로 바꿨을게 틀림없다. 하지만 우리도 나이가 들어서 그런지 스릴도 좋지만 편의를 무시할 순 없을 것 같다.

기발하게 끝을 맺는 것 보다는 135i는 놀라운 드라이빙머신이라고 하고 싶다. 주변 BMW 딜러를 찾아서 꼭 시승을 해보고 후기를 알려주면 좋겠다.

원문보기

'인터넷내꺼 > 해외_자동차_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r review] BMW 120d one  (0) 2008.10.08
[car review] Hyundai Genesis Coupe 2010  (0) 2008.09.05
[car review] TOYOTA Prius  (0) 2008.09.05
[car review] Mercedes Benz C63 AMG  (0) 2008.09.04
[car review] Nissan GT-R  (0) 2008.09.0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