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터넷내꺼/해외_자동차_리뷰

[car review] Mercedes Benz C63 AMG

Affalterbach, Germany — In these ecologically conscious times, sports-sedan buyers may be looking to downsize their next new car's dimensions, but not necessarily the power. Firebreathing compact sedans are more popular than ever, and the competition is heated.


독일 아팔터바흐 요즘처럼 환경측면이 중요시되는 시기에 스포츠세단 구매자들은 그들의 차기 승용차 크기를 줄일 것을 고민하고 있을 것이지만 반드시 자동차 출력까지 낮출 것 같지는 않다. 고출력 소형세단들에 대한 인기가 날로 높아져 가는 가면서 경쟁도 치열해지고 있다.


To meet this demand, Mercedes-Benz has pumped up its all-new C-Class in the form of the C63 AMG, slated to hit U.S. dealers in April. Powered by AMG's normally aspirated 6.2-liter-V-8, the C63 makes 457 bhp at 6800 rpm and 443 lb.-ft. of torque at 5000 rpm. This output is delivered to the rear wheels through an AMG Speedshift Plus 7G-Tronic (a 7-speed auto gearbox with manual mode).


이러한 수요추세를 반영하기 위해 MB는 올뉴 신형 C클래스를 C63 AMG형태로 출력을 강화하여 2008 4월 북미시장에 출시하였다. AMG 6.2리터 8기통 엔진을 장착하여 C63 AMG 6800rpm에서 457마력을 내고 5000rpm에서 61.2kgm의 최대토크를 발생시킨다.


C63 AMG

There is certainly no lack of performance — the 3750-lb. car accelerates from 0 to 60 mph in 4.5 seconds, says Mercedes, with top speed electronically limited at 155 mph. Equip it with the optional driver's package, though, and top speed runs an unfettered 174 mph.


당연히 성능상의 부족함이 있을 수 없다. MB에 따르면 1,700kg의 중량의 C63 AMG는 제로백까지 4.5초에 도달하며 최고속도는 시속 250km로 제한된다. 옵션인 드라이버 패키지를 선택할 경우 최고속도는 시속280km까지 리미트를 올릴 수 있다.


C63 AMG


No less important is a dynamic attitude. Mercedes heeded past criticism that the C55 AMG looked dull in comparison with other power players like the BMW M3 and Audi RS 4. Therefore, AMG took the new C-Class to the gym and the result is a buff body. Every visual part from the A-pillar forward is different. The hood is 2.8 in. longer and topped with showpiece power domes. The new angled grille is flanked by more aggressive fenders needed to accommodate a 1.4-in.-wider track and larger wheels. But the optional 19-in. alloy rims won't be available in the U.S.


다이내믹성능도 매우 중요하다. MB C55 AMG가 경쟁차종인 BMW M3나 아우디 RS4에 비해 우둔해 보인다는 예전 비판을 반영하였다. 그래서 AMG C클래스를 새롭게 변신시켰다. A필러로부터 모든 시각적 부분이 다르다. 후드는 2.8인치가 더 길고 두개의 파워돔으로 장식되어있다. 새로운 앵글의 그릴은 여타 C클래스 차량보다 1.4인치 더 넓은 트랙과 더 큰 타이어를 담기 위해서 좀더 공격적으로 배치되었다. 하지만 옵션시항인 19인치 휠은 북미시장에는 제공되지 않는다.


C63 AMG
C63 AMG

Like the outward appearance, the cabin is also revised, including a new 3-spoke steering wheel with paddle shifters, and a special AMG readout in the center display that turns bright red when reaching the rev limiter. In addition, there are all-new sport seats, which give firm but comfortable support, though I felt I was sitting a bit high. AMG chief engineer Tobias Moers explains that the C63 had to use the stock C-Class seat positioning to meet safety certification.


외관과 마찬가지로 내장도 새롭게 바뀌었다. 패들쉬프트가 달린 3포크 스티어링휠, 중간 계기판에 나타나는 흰 색상의 AMG표식도 있다. RPM이 한계에 이르면 색상이 흰색에서 빨간색으로 바뀐다. 덧붙여, 스포츠시트가 새롭게 도입되었는데 단단하지만 든든히 자세를 받쳐준다. 하지만 나로선 시트위치가 조금 높게 느껴졌다. AMG 수석 엔지니어인 토바이어스 모어는 이에 대해 C63은 안전인증 문제로 인해 C클래스 시트포지션에 맞추어야만 했다고 설명했다.

 

C63 AMG

C63 AMG

As I didn't want to wait until next spring, I drove one of the existing seven C63 models around AMG's home in Affalterbach. Starting the engine, there's a deep rumble from the four exhaust pipes announcing what is to come.

차량이 출시될 때까지 기다릴 수가 없어서 AMG본부인 아팔터바흐 주변에서 C63을 시승해 보았다. 시동을 걸자 4개의 배기구에서 굉음소리가 나면서 맘을 설레게 했다.


C63 AMG

Depending on the shift mode selected — Comfort, Sport or Manual — gears will change with different speed. This supports the different character of the C63 AMG. You can easily cruise at 60 mph in top gear with less than 2000 rpm registering on the tach. Pressing the pedal down summons thrust that doesn't seem to stop. And at intermediate throttle openings, power delivery is smooth. However, I'd prefer the gearbox to work a little faster on the automatic upshifts under normal acceleration.

선택되는 변속모드에 따라 – Comfort, Sport, 매뉴얼 기어변속의 속도가 달라졌다. 이점은 C63 AMG만의 특징이다. 시속 60km까지는 쉽게 올라가며 고단으로 2000rpm이하로 운행이 가능하며 가속페달을 깊이 밟으면 멈추지 않고 속도바늘이 올라간다. 운행중 가속을 하게 되면 동력전달은 아주 부드럽다. 하지만 보통 가속시 오토매틱 변속이 좀더 빨리 이루어졌으면 더 좋을 것 같다.


C63 AMG

When you push the C63 hard, wheelspin isn't far away, but is controlled smoothly by the new 3-mode ESP system. Fully engaged, it avoids any spin, while the ESP Sport setup allows the C63 AMG's tail to step out. Still, to be on the safe side here, only experienced drivers should switch the system off completely. This latest AMG model offers an advanced safety package and the brakes are among the best, period.


당신이 C63을 급가속 하게 되면 휠스핀은 어렵지 않다. 하지만 세가지 모드의 ESP 시스템에 의해 부드럽게 통제된다. ESP ON일 경우 휠스핀은 생기지 않으며, ESP SPORT의 경우 차량의 뒤부분에서 스핀이 일어나도록 할 수 있다. ESP OFF는 숙련된 드라이버가 아닐 경우 권하지 않는다. 이 최신 AMG 모델은 최신 안전패키지를 제공하며 브레이크는 최고의 성능을 발휘한다.


Fuel mileage is yet to be announced, but expect a rating close to that of the CLK63 AMG, at 13 mpg city, 20 mpg highway.

Summing up, the strongest C-Class ever is tempting with finely honed driving dynamics, while providing more comfort than its German rivals. This is one well-trained automobile, fit and ready to rumble with the best that BMW has to offer.

공식연비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지만 CLK63 AMG와 유사하며 도심은 5.5km/l, 고속도로는 8.5km/l의 연비를 보인다.

원문보기

'인터넷내꺼 > 해외_자동차_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car review] BMW 120d one  (0) 2008.10.08
[car review] Hyundai Genesis Coupe 2010  (0) 2008.09.05
[car review] TOYOTA Prius  (0) 2008.09.05
[car review] BMW 135i  (0) 2008.09.03
[car review] Nissan GT-R  (0) 2008.09.01